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형 정치개혁안 자치분권위원회 일방 제출...도의회 패싱?"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2.21 18:59:00     

제주도의회 업무보고..."민감한 사항 공개 없이 보고"

20190221+제369회+임시회+행.jpg
제주특별자치도가 '제주형 정치개혁' 내용으로 중.대선거구제도, 연동형비례대표제, 지역정당 설립 허용 등 민감한 사안을 제주도의회와 공유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대통령소속자치분권위원회에 제출하면서 '도의회 패싱' 논란을 자초했다.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김황국 의원은 21일 오전 열린 제369회 임시회 특별자치제도추진단 등에 대한 업무보고에서 "민감한 내용이 담긴 정치개혁안을 의회는 물론 도민들에게 공개하지도 않고 청와대에만 보고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도지사의 도장이 찍힌 문건을 제출하면서도 여론 수렴은 물론 아무런 이야기가 없었다"면서 "지난 업무보고에도 없던 내용인데, 의도적으로 보고하지 않은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정태성 제주도 특별자치제도추진단장은 "세종-제주 자치분권․균형발전특별위원회의 건의사항을 전달한것 뿐"이라면서 "정책에 반영되지도 않아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반영되고 안되고를 떠나 정책을 도민들에게 알리고 공감대를 형성해야지, 이제와 정책에 반영되지 않으니 '모르겠다'로 일관하는 것인가"라고 질타했다.

김 의원의 질타가 이어지자 위원회는 긴급 정회를 선포하고, 특별자치제도추진단에 대해 행정부지사 등이 출석한 가운데 특별 업무보고를 받는 것 등에 대해 컴토키로 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