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도 주민들, '해양국립공원 반대' 도의회에 진정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2.22 12:48:00     

1.jpg
우도 해양국립공원 지정에 반대하며 제주도청 앞에서 사흘째 1인 시위를 전개하고 있는 우도해양국립공원저지위원회는 22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에 우도해양국립공원 철회를 촉구하는 진정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저지위는 이날 박원철 환경도시위원장을 면담하고, 우도 주민들의 입장을 전하며 진정서를 전달했다.

주민들은 진정서에서 "우도해양국립공원이 지정될 경우 우도-종달리 연륙교 설치, 우도해안 모노레일 설치, 성산항-우도 케이블카 설치 등을 포기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주민들은 "우도가 국제관광섬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관광인프라 구축이 필수인데 그에 대한 관광지로서의 시설물이 적재적소에 투입돼야 하는데 국립공원으로 지정이 된다면 당연히 규제가 따르게 되고 시설물 설치는 생각지도 못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도 주민들은 무조건 반대하는 것은 아니며 우도가 관광산업으로 발전하고 이런 일들이 모두 해결 된 후에 우도주민 전체가 생각해 보겠는 것"이라며 "그 전에는 우도해양국립공원지정 절대 안된다"고 강조했다.

또 "실제 우도는 아직까지 국립공원 지정에 대한 주민의 공감대가 형성되지 않은 상황이고, 주민여론 무시한 채 국립공원으로 지정하는 것은 실익이 없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