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행정시장 직선제', 도의회 통과 못하면 소모적 논의 중단해야"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2.22 15:19:00     

정민구.홍명환 의원 "도민 역량 모아야 하는데, 분열만 심화"

원희룡 제주도정이 임기응변식으로 들고 나온 '행정시장 직선제' 동의안이 도의회 2월 임시회에서 결론이 날 전망인 가운데, 도의회를 통과하지 못하면 소모적인 '직선제' 논의는 중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정민구 의원과 홍명환 의원은 22일 제주도 특별자치행정국 업무보고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정 의원은 "제가 1기 행정체제개편위원회 활동을 하면서 안을 만들었던 사람으로서 갈등이 심하고 요구가 많았다. 행정체제 개편이라는 것인 정답이 있는 것이 아니다"라면서 "어떻게 하면 도민들에게 행정서비스 접근 쉽게 할 것인가가 초점인데, 의회나 도민들이 생각이 다 다르다"며 의견을 모으는데 어려움이 있음을 토로했다.

그는 "모든 것을 선택할 수 없어서 최적의 안을 선택하는게 정치인의 역할"이라며 " 이번에 동의 못 얻으면 '너무나 요구사항이 많구나' 해서 행정개편은 접어두고, 또 다른 형식으로 행정서비스 어떻게 할 것인가가 낫다고 생각한다"며 소모적인 논쟁을 중단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정 의원은 "동의안이 부결되면 남는 것은 행정시장의 문제"라며 민간인 출신 시장의 어려움을 나열한 후 "제주특별법에 명시된 러닝메이트 제도를 고려해서 행정시에 기초자치단체에 버금가는 역할과 기능을 줘야 한다"고 주문했다.

홍명환 의원도 "특별자치도, 특별자치행정국이라고 하지만, 특별보다는 상식적이고 그대로 다른 지방들같이 하지 뭐하러 특별자치 했는가 하는 생각도 들고 참 갑갑하다"면서 "주민참여 확대를 위한 행정체제 개편을 하기로 했는데, 부결된다면 이제는 이 부분에 대해 재언급 말고, 다른 분야로 해 나가야 한다. 두번 부결됐는데 다시 시도하는 것은 도민역량의 분열이고 갈등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행정체제 개편안도 도지사와 국회의원들이 시간을 끌자고 미룬 것으로, 노골적으로 반대하면 도민들에 혼나니까 지방분권논의와 개헌을 핑계로 미룬 것"이라면서 "3년을 또 끌면 2022년에 또 물건너간다"며 조속한 추진을 강조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