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80대 노점상인 현금 분실, 제주경찰이 단박 해결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2.22 16:19:00     

1.jpg
거리에서 채소를 팔아 모아둔 수백만원의 현금을 잃어버렸다는 한 80대 노인의 신고를 받은 받은 제주경찰이 탐문수사로 돈을 되찾아준 일이 전해져 화제다.

제주동부경찰서 남문지구대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3시55분쯤 제주시 동문시장 노상에서 마늘과 쪽파를 팔며 생활하는 A할머니(85)가 현금 595만원을 잃어버렸다며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다.

A할머니는 "동문시장 근처 은행에서 그동안 마늘을 팔면서 모아둔 돈을 찾아 밀린 진료비를 내러 병원에 갔는데, 거기서 보니 돈 봉투가 없었다"고 신고했다.

이에 남문지구대 소속의 오정민 경사와 안완희 순경은 곧바로 현장으로 출동해 탐문수사를 시작했다.

이들 경찰관들은 A할머니가 이날 이용한 은행 폐쇄회로(CC)TV 영상을 통해 이동동선을 역 추적하며 탐문수사를 실시하고, 동문시장 사인회 협조를 얻어 CCTV 영상을 분석하며 상인들을 상대로 탐문하던 중 돈의 행방이 확인됐다.

조사 결과 A할머니는 은행에서 돈을 찾은 후 병원에 가기 전에 평소 잘 알고 지내던 다른 상인에게 돈봉투를 맡겼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의 적극적 탐문수사로 이날 현금 분실소동은 바로 해결될 수 있었다.

돈봉투를 되찾은 A할머니는 "제가 기억을 잘 못해 괜한 일을 경찰관들에게 시켜서 죄송하다"며 돈의 행방을 역추적하며 탐문수사를 해준 경찰에 고마움을 전달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