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벨기에.스웨덴서 '제주해녀 특별전시회' 개최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5.14 15:54:00     

2.jpg
제주특별자치도는 5월부터 9월까지 주(駐)벨기에유럽연합(EU) 한국문화원과 주(駐)스웨덴대사관에서 '제주해녀 특별전시회'를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주벨기에유럽연합 한국문화원 해녀전시회는 '제주해녀, 여성공동체, 자연과의 공존'이란 주제로 지난 5월 2일부터 오는 6월 29일까지 열린다.

전시회에는 제주특별자치도에서 제공한 해녀복과 테왁망사리 등 해녀도구들과 홍보 영상, 해녀관련 책자, 해녀를 소재로 한 문화상품이 전시되고 있다.

또 지난해 해녀축제 당시 어린이 사생대회 수상작품이 전시되고 있으며, 2018 해녀문화 우수예술창작 지원사업으로 선정된 '이어도 사나 해녀의 바다를 듣다' 등의 공연 동영상도 상영 중이다.

제주도는 전시기간 중 해녀들과 함께 제주해녀를 소개하고, 해녀토크콘서트를 통해 해녀의 삶과 경험을 벨기에 국민들에게 소개할 예정이다.

주스웨덴대사관에서는 한.스웨덴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오는 5월 17일부터 9월 29일까지 '제주해녀문화전'을 개최할 예정이다.

제주해녀 사진전, 해녀도구 전시, 해녀다큐 영화 '물숨'이 상영될 예정이며, 특히 행사기간 중에 진행되는 한국문화축제 행사에는 순수해녀로 구성된 구좌읍 하도해녀합창단이 출연해 특별공연을 펼친다.

제주도 관계자는 "해외 한국공관들과 협력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인 제주해녀문화를 해외에 홍보할 수 있도록 다양한 행사를 개최해, 전 세계인이 해녀의 삶과 문화를 이해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