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 구인난 해소.지역정착 등 '효과'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5.15 11:50:00     

제주특별자치도는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에 참여하는 기업과 취업청년을 대상으로 만족도 등 점검을 실시한 결과, 기업의 만족도와 취업청년의 지역정착 효과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지난 3월부터 4월말까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기업 90개소를 직접 방문해, △참여자 선발기준 △경쟁률 △면접 내용 등의 사업추진 현황과 △근무환경 △청년 및 기업 지원 현장실태 △애로사항 등에 대해 이뤄졌다.

점검 결과, 대부분의 기업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을 통해 구인난을 해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시 소재 농업회사법인은 2명 모집에 42명이 지원해 2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고, 한림읍 소재 중소 제조업은 시외권인 탓에 심각한 구인난을 겪고 있었지만, 타지역 청년들이 지원하면서 4대 1의 경쟁률을 통해 우수한 청년을 채용했다.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은 참가기업을 대상으로 경영.회계.노무 컨설팅을 지원해 기업 경쟁력 강화에도 도움을 주고 있는 것으로도 나타났다.

제주도는 기업 점검 외에도 취업청년을 대상으로 △사업지원 경로 △근무환경 △임금 수준 △교육지원 사업 등에 대한 점검도 병행한 결과, △일자리 창출 △임금 수준 △일경험 기회 제공 등에 대해 전반적으로 만족한다고 응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업지원 경로에 대해서는 워크넷과 사람인 등 취업사이트와 도청 홈페이지를 통해 알게 됐다는 취업자가 가장 많았고, '2018 일하는 청년 제주로' 사업(지역정착형)의 경우 참여자 59명 가운데 32명(54.2%)이 타지역 출신 청년들로 조사돼,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 참여를 통해 제주에 정착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청년 뉴딜 일자리 민간취업연계사업의 경우는 정규직 채용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기업이 취업청년 3명에게 일경험 기회를 제공해 3개월 수습 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등 긍정적 효과로 이어졌다.

제주도 관계자는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의 만족도와 성과가 높게 나타나, 목표 인원을 다 채용하더라도 예산 등을 검토해 참여인원을 최대한 확대해 운영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은 행정안전부 공모 일자리사업으로 지역 실정에 맞는 청년적합 일자리를 발굴해 지역전략산업 육성, 공공사회서비스 확충 등 지역의 문제와 청년의 안정적 정착, 민간취업 연계를 지원한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