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귀포학생문화원 앞 우회도로, '지상차도'는 안돼"

윤철수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5.15 12:09:00     

전교조 제주지부, 서귀포 도시우회도로 일부구간 '지하차도' 촉구

제주특별자치도가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되는 서귀포시 서홍동과 동홍동을 연결하는 4.2km 구간의 도시우회도로 개설사업과 관련해, 서귀포학생문화원 앞 구간의 '지상차도' 계획에 대해 반대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

전교조 제주지부는 15일 성명을 내고 "서귀포학생문화원 앞 지상 차도 계획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전교조는 "일부 구간에 지상차도를 지하차도로 계획 변경하는 부분을 놓고 논란이 되고 있다"며 "지하 차도화가 요청된 구간은 아이들이 많이 찾고 활동하고 있는 서귀포학생문화원 앞 공원 구역으로, 아이들의 안전과 도심의 녹지 공간 확보라는 차원에서 지하 차도화 계획이 요청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교조는 이어 "하지만 반대 추진위원회는 교통 혼잡과 재산권 문제로 지하차도 추진을 반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아이들의 안전한 교육활동을 위해 지상 도로의 개설은 중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361717_258229_5615.jpg
▲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 개설사업 구간. ⓒ헤드라인제주
전교조는 "현재 우회도로 개설 지역 구간 안에는 서귀포학생문화원, 서귀포도서관, 제주유아교육진흥원 등이 있어 많은 학생과 유아들이 많이 찾고 있으며, 특히 도로가 관통하게 되는 서귀포학생문화원 앞 공원은 제주유아교육진흥원을 찾는 제주 지역의 유아들이 현장학습으로 자주 찾는 공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아이가 사라지면 학교가 사라지고 학교가 사라지면 마을이 사라진다"며 "합계출산율 0명대 시대, 무엇을 위해 도로를 개설해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전교조는 "도로 개설 보다는 도시에 차량 진입 자체를 억제할 수 있는 방안으로 교통 정책 추진이 필요하다"며 "차량 중심에서 사람 중심으로 변화할 수 있도록 교통 정온화(Traffic Calming) 등 다양한 교통 정책 도입을 통해 보행이 우선되는 슬로우 시티로의 전환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제시했다.

이 논란과 관련해 제주도교육청은 최근 이용자들의 교통 안전과 학습권 보장, 서귀포시내 유일의 도심숲 보존 등의 이유로 제주도에 서귀포학생문화원 앞 350m 구간을 16m 너비의 지하차도로 조성해 달라고 제주도에 요청했다. 

한편, 이 우회도로 개설사업은 제주도정이 사업 구간 '쪼개기' 발주를 통해 환경영향평가를 무력화시켰다는 논란도 사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철수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동홍 아줌마 2019-05-15 19:24:06    
네!! 저도 찬성 반대 다 타당성있는 논리이기에 기존도로 확정이 답인듯 하네요!!! 학생문화원 자체를 옮기는것은 더 큰 문제인거 아닌가요?? 동홍동에 시내권에 그리 큰부지가 있는지!!! 예산은 어마어마하게 들듯!!! 기존도로 약간 일직선이 아니여도 그리 보상도 힘들지 않을듯!!!하네요!!!
211.***.***.132
profile photo
낭쟁이 2019-05-15 19:18:19    
그러니깐 가장좋은 방법은 기존 도로 넓히는거 아닌가요!!! 찬성 반대측 다 수용될듯한데요!!!
211.***.***.132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