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애인단체들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 제주도가 직접 운영하라"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5.27 11:42:00     

"안전하고 편안하게 이동할 기본권리 보장하라"

제주지역 장애인단체들이 교통약자인 장애인들의 이동기본권 보장을 위해 장애인 이동 서비스를 제공하는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를 제주도가 직접 운영하라고 강력 촉구했다.

제주뇌병변장애인 인권협회 등 제주지역 장애인단체들과 민주노총 등으로 구성된 '민간위탁 중단 직접운영.직접고용 쟁취 공동투쟁'은 27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현재 민간 위탁되고 있는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을 제주도가 직접 운영해 장애인 등 교통약자들의 안전하고 편안하게 이동할 기본권리를 보장하라"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2016년 기준 통계자료에 따르면 제주도내 등록된 장애인은 지체장애인 1만4천711명, 뇌병변장애인 3470명, 시각장애인 4270명 등 3만4278명에 이른다"며, "제주도내에서 운행되는 83대의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으로는 교통약자들의 자유롭고 편리한 이동기본권을 실현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우리는 제때 병원에 가지 못하면 증세가 더 악화되고 한다. 심각한 경우 생명을 위협받기도 한다"며, "때문에 우리 장애인들에게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은 생명수와도 같다"고 강조했다.

더욱이,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은 장애인만 이용하는 시설이 아니다"라며,"장애인을 비롯한 고령자, 임산부 등도 이용할 수 있도록 보장돼 있다. 더 나아가 휴양이나 요양, 여행 등의 목적으로 제주에 입도하는 교통약자들도 평등하게 이용할 수 있다"며 교통약자들의 이동권 보장이 제대로 보장되기 힘든 현실에 대해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을 이용한 교통약자는 25만명에 달했다. 그리고 갈수록 증가하는 추세에 있다"며,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을 대폭 증차, 운행하지 않고서는 교통약자들의 이동기본권은 보장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장애인들이 긴급한 사유가 발생하더라도 생명수인 차량을 배정받지 못한다. 이용상의 문제점과 불편함을 도정에 얘기하면 업체에게 책임을 떠넘긴다. 업체는 제주도정과 체결한 위.수탁계약조건에 따를 뿐이니 제주도정에게 따지라고 한다"며, "도정과 업체, 어느 한 곳도 책임있는 모습을 보이지 않는다. 우리 교통약자만 고스란히 피해를 당하고 상처를 받는다"고 토로했다.

이들은 "교통약자인 우리 장애인들은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을 제주도정이 직접 운영하라"며, "교통약자들의 안전하고 편리한 이동권 보장은 교통약자들에 대한 예의이고 도정의 책무"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이번 공동 기자회견에는 제주뇌변병장애인 인권협회, 제주특별자치도장애인협회 제주시지회, 제주장애인 이동권연대,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제주지회 등 장애인단체를 비롯해 '민간위탁 중단 직접운영.직접고용 쟁취 공동투쟁' 구성 단체인 민주노총 제주본부, 공공운수노조 제주지역본부, 서비스연맹 제주본부,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분회, 북부광역환경관리센터노조가 참여했다. <헤드라인제주>

196.jpg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거북이 2019-05-27 12:51:21    
참으로 의미있는 일을 하시네요
112.***.***.78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