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도, '해녀상(像) 표준모델'→ '전통 해녀상' 변경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7.10 14:57:00     

364891_261205_2221.jpg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6월 제주해녀의 고유성 훼손 방지 차원에서 선정 발표된 제주해녀상 표준모델을 '전통 제주해녀상'으로 명칭을 변경해 사용키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표준모델이라는 용어사용이 작가의 창작활동을 제한할 수 있다는 제주조각협회의 의견에 따른 것이다.

앞서 제주도는 지난달 25일 조각가협회, 해녀협회, 해녀상설치 자문위원, 디자인 전문가 등 관련 단체가 참석한 가운데 개최한 간담회를 열고 해녀상에 대한 의견을 수렴했다.

간담회에서 제각각 모습으로 설치되는 해녀상이 살아있는 문화유산으로서 가치훼손과 고유성을 보존하기 위한 필요한 정책임을 참석자 모두가 공감했다.

또 이번에 제시된 기본기준은 전승보존이 필요한 전통해녀상 설치시만 사용하고, 향후 고무복 입은 해녀상 등 새로운 기본기준이 필요할 경우, 해녀협회 및 각계 전문가가 참여하는 위원회를 구성해 구체적으로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앞으로 제주특별자치도와 조각가 협회, 해녀협회가 서로 소통하면서 제주해녀의 고유문화 보존과 전승에 힘을 합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