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농가 미생물 공급서비스 토양개량.생육촉진 등 '효과'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7.11 11:29:00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제주농업기술센터(소장 최윤식)는 지난달 유용 농업미생물을 공급받은 154농가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만족도 96%로 매우 높게 집계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11일 전했다.

제주농업기술센터는 지난해 12월 미생물 배양실을 준공하고, 올해 3월부터 4종(고초균, 광합성균, 유산균, 효모균)의 유용 농업미생물을 연간 50t 무상으로 공급해 왔다.

이번 조사는 유용 농업미생물의 내실 있는 공급과 배양실의 향후 운영 방향을 위해, 지난 6월 4일부터 28일까지 25일간 154농가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사용농가는 제주센터 관내지역 94.8%, 관외지역 5.2%이며 살포 작목은 온주밀감 40.3%, 만감류 24.3%, 키위 등 기타과수 17.1%로 과수류가 81.7%를 차지했다.

유용 농업미생물의 사용 효과로는 토양개량, 생육촉진, 수세강화, 품질향상, 병해충방제 등 순으로 조사됐다.

미생물 공급은 2주에 1회 18ℓ를 공급하고 있는데 적정 52%, 부족 48%로 재배면적이 큰 농가일수록 공급량 확대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나 운영인력, 예산확보 등 장기적인 계획을 수립해 공급 확대에 노력할 계획이다.

미생물 공급 유료화 여부 조사에서는 73.8%가 유료화로 전환돼도 계속 공급 받겠다고 답해 이를 위한 제도적인 뒷받침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기술원 관계자는 "농업미생물 공급으로 농작물의 건강한 생육과 환경을 조성해 환경 친화적인 농업 생산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하며 "이번 설문조사를 기반으로 농업인에게 더 좋은 미생물 공급 서비스를 지원 하겠다"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