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4.3 미국 현지조사 18년만에 재개...美개입 밝혀낸다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7.17 16:09:00     

4.3평화재단, 미국자료 현지 조사팀 파견
4.3학살 배후 미국책임 입증 추가조사 진행

70여년 전 3만명 이상 민간인이 학살된 제주4.3사건의 배후로 지목된 미국에 대한 공식사과 요구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당시 미군정의 개입 사실을 공식적으로 확인하기 위한 미국 현지조사가 이뤄진다.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은 17일 미국자료 현지조사팀을 김기진(팀장, 전 부산일보 기자), 최시범(성균관대 박사과정), 정준영(고려대 석사) 씨 등 3명으로 구성, 이달 초 미국 현지에 파견했다고 밝혔다.

미국자료 수집지원과 분석을 위해 상근 연구원으로 반영관(미국 일리노이대 박사), 권헌규(고려대 석사) 씨 등 2명을 채용, 조사.분석작업에 합류한다.

지난해 10월 조사연구실(실장 양정심 박사)을 출범시킨 4.3평화재단은 올해 상반기에 미국자료 조사팀을 꾸려 국사편찬위원회, 중앙도서관, 국가기록원 등을 대상으로 국내에 들어온 미국자료 가운데 4.3 관련성 있는 자료를 추려 목록화하는 예비조사를 실시한데 이어 본격적인 미국 현지조사를 추진한다.

이번 미국자료 현지조사는 미국 자료의 보고인 미 국립문서기록관리청(약칭 NARA)을 비롯해 미육군군사연구소, 맥아더기념관, 의회도서관, 후버연구소 등을 대상으로 연말까지 1차적으로 실시될 예정이다.

그 이전 본격적인 미국자료 현지조사는 4.3특별법 제정직후 정부 차원의 진상조사가 추진되던 2001년 4.3중앙위원회와 제주도가 합동으로 조사팀 3명을 구성, 6개월 동안 미국현지에서 실시했었다. 따라서 이번 미국자료 현지조사는 18년 만에 재개되는 셈이다.

2001년 당시 조사 때는 미 국립문서기록관리청을 중심으로 주한미군(USAFIK), 주한미군청(USMGIK), 주한미군사고문단(PMAG.KMAG) 자료 수집에 비중을 두었다면 이번에는 미국정부나 미 극동군사령부(FECOM) 등 명령체계의 상위 기관의 생산 자료까지 확대해 수집할 계획이다.

제주4.3평화재단 양정심 조사연구실장은 "제주4.3의 책임 소재를 보다 분명히 하기 위해서는 상부단위의 문서 확보가 중요하며 이에 주력할 계획"이라면서 "아울러 미 국립문서기록관리청의 소장 체계가 많이 변화됨에 따라 수집자료의 출처에 대한 재조사를 실시해서 수정하는 작업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제주4.3평화재단은 수집된 미국자료를 분석해 ‘미국문서 자료집’을 펴내는 한편 추가 진상조사보고서 발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작업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한편 제주4.3평화재단은 미국자료 조사가 1회성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연차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지난 6월 뉴욕 유엔본부에서 성공적으로 치른 4.3 인권 심포지엄을 워싱턴DC 등지에서 개최하는 등 미국의 역할과 책임을 규명하기 위해서 팩트 확인을 위한 자료 조사와 미국 여론주도층을 겨냥한 행사 진행이라는 투트랙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