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방향 바꾼 태풍 다나스, 제주도 '직진'...예상 이동경로는?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7.17 16:19:00     

19일 밤 제주도 통과, 20일 부산까지 북상

1.jpg
▲ 제5호 태풍 '다나스' 위성사진. ⓒ헤드라인제주
2.jpg
▲ 제5호 태풍 '다나스' 현재위치와 예상이동경로. 자료=기상청

[17일 오후 4시 현재 종합] 북상하고 있는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방향을 살짝 틀면서 제주도와 부산.남해안을 직접 통과할 것으로 나타났다.

당초 예상보다 빠른 19일 오후부터 제주도는 태풍의 직접영향권에 들어 많은 비바람이 예상된다.

중심기압 996헥토파스칼(hPa)에 초속 18~24m의 강풍을 동반한 소형급의 이 태풍은 17일 오후 4시 현재 필리핀 마닐라 북동쪽 약 570km 부근 해상에서 북북동쪽으로 이동 중이다.

17일 오후 기준으로 예상 이동경로를 보면, 18일 대만을 통과하고, 19일 오후 3시에는 제주도 서귀포시 서남서쪽 약 280km 부근 해상까지 근접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어 이날 밤 제주도를 통과한 후, 주말인 20일 오후 3시에는 부산 동북동쪽 약 150km 부근 해상까지 진출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따라 제주도는 19일, 남해안과 부산.경남 일대는 20일이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의 위치와 강도가 유동적이어서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에 유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태풍 다나스는 필리핀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경험을 의미한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