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내일 날씨] 열대저압부 영향 가끔 비...무더위 본격 시작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7.20 16:43:00     

coms_mi_le1b_ir1_a_201907200715.thn.png
제주도를 내습한 후 전남 해안에 상륙한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는 세력이 약화돼 열대저압부로 변질된 가운데, 이의 영향으로 제주도와 남부지방은 여전히 강한 바람과 함께 비가 내리고 있다.

누적 100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던 제주도 산간지역은 현재 호우경보가 발효 중이다.

기상청은 21일은 열대저압부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가끔 비가 오다가 오후에 대부분 그치겠다고 예보했다.

제주도는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 면서 가끔 구름 많다가 오후부터는 흐리겠다고 전했다.

지형적인 영향으로 오후부터 저녁 사이에 제주도 산간지역과 한라산 남쪽지역을 중심으로 한때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태풍이 물러나면서 본격적 무더위가 시작될 것으로 전망됐다.

제주도 아침 최저기온은 23~25도, 낮 최고기온은 27~31도로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제주도 앞바다에서 1.5~3.0m로 일겠다.

한편, 월요일인 22일은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구름 많겠으나, 대기불안정으로 남부 내륙에는 오후에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보됐다. 제주도는 오전에 흐리다가 오후들어 구름이 많겠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