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금빛 선율의 향연', 2019 제주국제관악제 화려한 개막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8.08 20:38:00     

관악2.jpg
2019 제주국제관악제가 8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화려하게 개막했다.

제14회 제주국제관악콩쿠르와 함께 진행되는 이번 국제관악제는 오는 16일까지 제주문예회관과 탑동해변공연장 등 도내 곳곳에서 펼쳐진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국제관악제조직위원회(위원장 현을생)가 공동주최하는 이번 관악제는 '섬 그 바람의 울림'을 주제로 25개국 79팀 4200명의 아티스트들이 참가해 제주를 금빛관악의 선율로 물들인다.  

축제 테마는 '관악연주의 질적 향상', '제주문화와의 융합', '평화교류'로 마에스트로 콘서트, 해녀와 함께하는 관악제, 우리동네 관악제, 청소년 관악단의 날 등이다.

축제의 예술음악감독인 스티븐 미드(유포니움), 트럼펫 세계 3대 유명 연주자인 세르게이 나카라이코프, 노부아키 후쿠가와(호른), 조성호(클라리넷) 등 국내‧외 유명 연주자들이 참가해 관악의 선율을 선사할 계획이다.

관악5.jpg

첫날 개막공연에서는 국내 유일 전문도립관악단인 제주도립서귀포관악단과 제주특별자치도립연합합창단(제주․서귀포)의 합창 연주공연과 함께, 트럼펫 세계 3대 유명 연주자인 세르게이 나카리아코프, 카운트 테너 이동규, 조성호(클라리넷) 등 연주자들의 공연이 이어졌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개막식 인사말에서 "제주국제관악제는 한국 전쟁 속에서 가난했던 시절을 위로해줬던 제주 관악을 기리기 위해 만들어 졌다"며 "그동안 바람 많은 섬 제주에서 평화의 울림을 제주도민들과 전 세계로 울려 퍼지게 하는 제주의 가장 대표적인 음악 축제로 자리 잡았다"고 피력했다.

원 지사는 이어 "제주국제관악제가 여러분 가슴 속에도 큰 사랑과 평화의 울림으로 남고, 갈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온 세계에 울려퍼지는 평화의 메시지가 되어 힘차게 나아갈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오는 15일 광복절 경축음악회에서는 연합관악단과 제주국제관악제시민연합합창단, 제주도립합창단, 신성여고합창단 등의 협연도 펼쳐진다.

이밖에도 제주국제관악제 사전홍보를 위한 밖거리 음악회도 지역민들의 좋은 호응을 얻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관악4.jpg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