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도, 제5호 태풍피해 복구 재난지원금 30억 추산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8.13 12:12:00     

c1049684-444c-46cd-9fe3-dd23c87569dc.jpg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달 19일 제주를 내습한 제5호 태풍 ‘다나스’로 인해 3억2200만원의 피해가 발생했으며, 이에 따른 복구금액은 잠정 30억9700만원으로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공공시설 피해로는 제주시 애월읍의 오로코미 내 소하천 호안 일부가 유실됐는데, 제주시 건입동 도로변 석축 일부가 붕괴돼 1억5900만원을 들여 복구할 계획이다.

사유시설에서는 주택침수 9건, 농작물 유실·침수 2,243.07ha, 산림작물 침수 287.4ha, 소상공인 피해 6건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한 재난지원금은 29억3800만원으로 집계됐다.

양기철 제주특별자치도 도민안전실장은 "제5호 태풍 내습 당시 장마전선과 태풍이 만들어낸 강력한 집중호우로 소하천 유실, 농작물 및 산림작물 침수 등 피해가 발생했다”며 “피해지역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예비비 등을 활용해 하천과 도로의 피해를 신속하게 복구하고 재난지원금을 지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