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원희룡 지사 "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 JDC와 연동 관계 높일 것"

김재연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8.13 14:42:00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 도민 참여형으로 수립"

1.jpg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13일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2022~2031년) 수립과 관련해, "이번 종합계획 수립에서는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와의 연동 관계 및 통합성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원 지사는 이날 제주도청 본관 2층 삼다홀에서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 수립을 위한 토론을 주재하며 제3차 종합계획 수립방향에 대해 언급했다.

원 지사는 먼저 "제주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은 국제자유도시 비전과 기본 방향을 제시하는 최상위 계획"이라며 "서류상으로만 장식처럼 남기지 말고 도민이 실제 체감하고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살아있는 계획을 마련하고 정책 통합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계획 수립 단계부터 준비할 것"을 주문했다.

이어 "체감이나 공감도가 낮은 부분을 점검해 도민 참여형 계획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비전 따로, 사업 따로, 자체 계획 따로 중앙 계획 따로 가지 않도록 정책 연관성과 실행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들을 계획 단계에서 적극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

원 지사는 "보다 근본적이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정부 정책에 반영하고, 대통령 공약으로까지 제시될 수 있는 핵심 프로젝트를 발굴해 달라"며 "실행의 안전성과 당면사업 위주로 갈 경우에는 계획이 소극적으로 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와함께 "이번 제주도에서 수립하는 종합계획이 JDC의 계획과 동떨어져서는 안 된다"면서 "계획 수립 단계부터 제주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이 JDC와의 연동 관계와 통합성을 높이고 구속력을 가질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관철시킬 수 있도록 할 것"을 당부했다.

3.jpg
이날 회의는 제2차 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의 만료시기(2012~2021년) 도래에 따른 국제자유도시의 새로운 발전 방향을 모색하고 중장기 추진전략 마련을 통해 제3차 종합계획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제주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은 지난 2003년 제1차 계획 수립 이후 총 4차례에 걸쳐 종합계획(수정계획 포함)을 수립했으며, 현재는 제2차 종합계획 수정계획을 추진 중이다.

이번 제3차 종합계획은 참여형 계획, 전략 계획, 실현성 강화에 중점을 두고 기존 계획의 문제점을 분석하고 이에 대한 개선방향을 담을 예정이다.

이와 관련, 제주도는 제3차 종합계획 수립 연구용역에 앞서 체계적인 연구를 통해 구체적인 수립방향을 설정할 수 있도록 오는 10월까지 제주연구원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3차 종합계획 기본설계 범위를 마련할 방침이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연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Sniper 2019-08-13 17:58:52    
적대적인 공생이냐?
14.***.***.176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