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 농작물 폭염.가뭄 대응 비상체계 가동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8.18 07:50:00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도내 농경지에서 계속되는 폭염으로 국지적으로 가뭄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비상체계를 가동한다고 18일 밝혔다.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 7월 태풍 '다나스'이후 폭염을 동반한 지속적인 가뭄은 제9호 태풍 '레끼마', 제10호 태풍 '크로사'영향으로 단비가 내려 가뭄에 대한 부분적 해소 효과는 있었지만, 구좌읍 당근 파종 지역은 간헐적 강우로 발아된 당근이 폭염을 동반한 가뭄피해가 우려되어 가뭄대책이 필요한 실정이다.

또, 양배추, 브로콜리, 콜라비 등도 오는 20일 이후부터 본격적으로 정식이 이뤄지고 정식후 활착할 때까지는 물을 많이 필요로 하기 때문에 지금부터 물 공급 준비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주도는 지난 16일 농업기술원, 행정시, 농협, 한국농어촌공사 등 관련 기관 관계자들과 농작물 가뭄재해 총체적 예방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관계자 회의를 실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기관별로 농작물 가뭄대책 종합상황실을 설치·운영하는 등 각 기관들의 역할과 공조체계를 강화하기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행정시 및 읍면동에 보유하고 있는 관정및 양수기 등 시설·장비에 대해서는 특별기간을 설정해 이미 사전 점검을 완비했다.

한국농어촌공사 제주지사에서 관리하는 저수지 8개소(두모, 광령, 수산, 용수 ,성읍, 동명, 지향 ,상대) 및 양수장 3개소(용수,동명, 지향), 방조제 1개소(종달) 등은 일제 점검을 통해 필요한 농가에 시의적절한 급수 공급이 가능하도록 체계를 갖춰 나가고 있다.

또한 가뭄취약지역의 근본적 해소 대책이 필요함에 따라, 관수시설(스프링쿨러) 지원사업도 상습 가뭄지역 중심으로 설치하는 등 선제적 가뭄대응 시스템을 정비하고, 2회 추경에 반영된 가뭄피해 지원사업도 조속히 발주할 예정이다.

아울러 항구적인 가뭄피해 예방을 위해 농어촌공사에서 시행 중인 동부지역 다목적농촌용수개발사업과 도 농업용수통합광역화사업이 마무리되면 물 걱정 없는 과학영농이 현실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