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형사처벌 받고도 배짱영업 불법숙박업소 무더기 적발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8.21 12:00:00     

제주자치경찰단, 불법숙박업소 21곳 형사 입건

불법숙박업을 운영하다 적발돼 형사처벌을 받고도 또 불법숙박업을 해 온 업체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제주자치경찰단은 형사처벌을 받은 전력이 있는 숙박업소와 미분양 주택 등을 대상으로 일제 단속을 실시한 결과, 불법숙박업소 21곳을 적발해 형사 입건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단속에서 애월읍에 소재한 A업체는 지난해 6월 불법숙박업으로 단속된 전력이 있음에도 6개 독채 건물 중 1개에 대해서만 민박신고를 하고 나머지 5개에 대해서는 미신고 상태로 계속 영업하던 중 적발됐다.

지난 2017년 11월 단속 됐던 제주시내권 B업체는 숙박업으로 신고가 나지 않는 건물에 객실 10개를 설치하고 객실별 욕실, 침대 등을 구비 후 숙박공유사이트에서 모객한 불특정 관광객들에게 잠자리를 제공한 것으로 확인되기도 했다.

지난해 7월경부터 제주시내 4충 건물을 이용하여 불법숙박영업을 해온 C업체는 약 1년여 간의 영업으로 1억 2천만원에 달하는 부당이익을 취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치경찰단은 불법숙박업으로 형사처벌 전력이 있음에도 지속적으로 불법영업을 계속하는 업소에 대한 집중 모니터링과 단속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 적발된 업소에 대해서는 행정부서 및 세무서와 공조해 영업장 폐쇄 및 부당 이익에 대한 세금을 부과하는 등 강력한 조치로 불법숙박업을 근절한다는 방침이다.

자치경찰단 관계자는 "관광객 안전과 공정한 시장경쟁을 저해하는 불법숙박업소는 끝까지 추적해 발본색원하겠다"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