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태풍.가을장마 피해농가에 재난지원금 특별지원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09.11 11:12:00     

제주도, 피해농가 경영안정 지원 추진....월동무 재배전환 차단

지난주 제주를 내습한 제13호 태풍 '링링'과 최근 가을장마의 영향으로 농가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월동무로의 재배전환 쏠림을 막고 피해농가의 경영안정을 위한 신속한 지원이 이뤄진다.

제주특별자치도는 태풍 등 피해농가에 대한 재난지원금 등 특별지원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감자, 당근, 양배추 등 월동채소류 피해 농가에게는 도 자체 가용재원을 긴급 활용해 신속하게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잦은 비날씨 등으로 병충해 방제 작업가 어려워 감자, 당근, 양배추 등 월동채소의 생육이 보장되지 않은 상태에서 태풍까지 이어져 폐작 수준의 피해를 재난지원금만으로 보전해 주기는 어렵다고 판단해 경영비 일부도 보전하기로 했다.

현재 월동무 파종율이 15% 정도에서 계속되는 비 날씨로 파종이 지연되는 상황으로, 당근, 감자, 양배추 등 폐작농지에 마땅한 대체작목이 없어 피해농가 대부분은 월동무로 재배를 전환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에 제주도는 월동무에 대한 쏠림재배를 사전에 방지하고 농가의 경영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과잉생산이 우려되는 폼목에 한해 농어업재해대책법에 의한 지원금에 추가적으로 품목별 경영비(중간재비)의 80% 수준인 3.3㎡당 평균 1250원을 특별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지난 10일, 피해농가 경영안정화를 위해 농식품부 재해대책경영자금 특별 융자금 100억원도 긴급 요청 건의한 상태다.

제주도 관계자는 "앞으로 월동채소 재배 피해 농가에 대해 농어업재해대책법에서 지원하는 대파대금을 피해조사가 마무리 되는대로 신속 집행해, 피해농가들이 조속한 시일 내에 안정적인 영농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적극 행정을 펼쳐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