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도, 청소년 200명 대상 안전교육 프로그램 운영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9.10.08 18:08:00     

제주특별자치도는 생활습관이 정립되는 청소년기에 올바른 안전의식이 함양될 수 있도록 청소년 안전캠프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참가대상은 제주도내 4학년 이상 초등생, 중학생을 포함한 가족으로 1박 2일 일정으로,오는 11일과 12일은 제주시, 11월 22일과 23일은 서귀포시 청소년 각 100명이 참여한다.

참가신청은 학교 또는 대한적십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되며, 제주시 지역은 접수 마감됐고, 서귀포시는 8일부터 11월10일까지 선착순 접수한다.

이번 청소년 안전캠프는 제주특별자치도와 대한적십자사가 협업해 운영하는 행사로써, 청소년의 재난안전 교육과 다양한 안전체험활동 등 종합적인 안전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청소년들의 안전에 대한 의식을 개선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특히 교육 프로그램은 재난대응교육, 심폐소생술(CPR))교육, 수상안전 등 재난안전교육과 이재민체험, 생존가방꾸리기, 전투식량 체험 등 재난발생시 가정에서의 현장대응능력 강화를 위한 교육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안전사고나 지진 등 재난이 발생했을 때 청소년이 스스로 대피하고 대응할 수 있도록 다양한 청소년 안전교육 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